삼성그룹이 3급 대졸 채용 제도에서 직무적합성 평가를 도입한다고 한다.

 

SSAT 응시를 하기 전에 서류를 먼저 검토한다는 측면에서, 사실상 서류 전형이 다시 부활한다고 볼 수 있다.

 

직무적합성 평가는 출신 대학이나 학점 등의 스펙을 보는 일반 서류전형과는 달리 직군별로 필요한 직무역량 중심으로 평가한다고 한다.

 

하지만 실무 경험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직무역량을 평가할 수 있는 요소는 전공 지식에 대한 척도인 '학점', 외국어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평가하는 '토익', 실무를 경험해보는 '인턴' 등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.

 

사실상 스펙이 아니고는 직무역량을 검증할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. 오히려 '직무 에세이'를 토대로 평가를 한다면 형평성 논란에 휩싸일 수도 있다.

 

그간 10만 명에 가까운 인원이 SSAT를 응시했다는 점에서 볼 때, 이번 채용 제도 개편으로 인해서 SSAT를 응시할 수 있는 인원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된다.

 

삼성 입장에서는 매년 2번씩 10만명의 인원이 시험을 치르게 됨에 따라서 그 동안 비용이 크게 발생했을 것 같다.

 

2015년 하반기 채용부터 삼성의 채용 단계는 기존의 'SSAT-실무면접-임원면접' 3단계에서 '직무적합성 평가-SSAT-실무면접-창의성면접-임원면접'의 5단계로 변화 한다.

오늘의뉴스 l 2014.11.05 10:19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1 2 3 4 ··· 223 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223)
Who am I (1)
공지사항 (1)
오늘의뉴스 (23)
유익한글 (18)
재미난글 (6)
끄적이기 (98)
오늘의 quiz (25)
내가 읽은 책 (1)
네티즌에게 묻는다 (2)
잡다한것들 (7)
주식투자 (7)
방탈출 (31)
free counters
get rsstistory! Tistory Tistory 가입하기!